캠핑장 오시는길 시설안내 캠핑장 배치도 고객센터 네이버 카페 밤골캠핑장
고객센터 : 예약하기
뒷동산 009 copy.jpg

전망대사진.jpg

지도주변 copy.jpg



























 
작성일 : 20-10-18 13:31
한교총 회장 "대책없이 교회 못 닫는다…영업장 취급 말라"
 글쓴이 : 박나리
조회 : 0  
김태영 한국교회총연합회 공동대표 회장이 오늘(27일)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정부가 교회나 사찰, 성당 같은 종교단체를 영업장이나 사업장 취급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문 대통령이 일부 교회를 겨냥해 연일 강경 발언을 이어간 것에 대해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김 회장을 비롯한 기독교 지도자 16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기독교계 대표로 인사말을 한 김 회장은 먼저 "교회 예배자 중에 감염자가 많이 나와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입을 뗐습니다.

그러면서도 김 회장은 문 대통령이 최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어떤 종교적 자유도, 집회의 자유도, 표현의 자유도 국민들에게 엄청난 피해를 주면서까지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한 점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김 회장은 "해당 발언은 물론 대통령의 고심이 담긴 것이자 종교단체의 협조를 구하는 데 방점이 있다고 본다"면서도 "종교의 자유를 너무 쉽게 공권력으로 제한할 수 있고, (예배) 중단을 명령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려 크게 놀랐다"고 했습니다.

이어 "신앙을 생명같이 여기는 이들에게는 종교의 자유는 목숨과 바꿀 수 없는 가치"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회장은 또 "정부가 방역을 앞세워서 교회를 행정명령 하고, 교회는 정부 방침에 반발하는 것은 국민들에게 민망할 뿐"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대통령이 기독교의 특성을 이해했으면 한다. 한국 교회는 피라미드 구조나 중앙집권적 구조가 아니라 지향점이 다른 여러 교단이 있다"며 "연합회나 총회에서 지시한다고 해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김 회장은 "물론 교회는 정부의 방역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면서도 "코로나가 한두 주, 한두 달 정도로 끝나지 않을 것으로 볼 때 대책이 없이 교회 문을 닫고 예배를 취소할 수 없다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전체 교회의 (예배를) 막는 현재의 형식은 오래가지 못한다"며 "정부도 부담이 될 것이고 교회도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김 회장은 예배를 하면서도 방역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정부와 교회의 협력기구를 설치해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면서 기독교와 중대본, 지자체가 방역을 잘하는 교회에 방역인증마크를 수여하는 방식, 소모임과 식사 등은 하지 않되 예배 인원을 좌석 수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하는 방식 등을 제안했습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55/0000837578

 
   
 

 
대표자 성함 : 성상경 | 사업자등록번호 : 127-41-43189 | 통신판매업신고증 : 제 2014-경기파주-5967호 | 상호명 : 밤골캠핑장 | 주소 : 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69-2 | TEL : 010-5343-8155
copyrightⓒ2014 밤골캠핑장 all rights reserved.